윤여정 오스카 여우조연상 수상에 전 남편 조영남은 "다른 남자 안 사귀어줘서 고맙다"고 했고, 언니네이발관 … > Forum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Forum

윤여정 오스카 여우조연상 수상에 전 남편 조영남은 "다른 남자 안 사귀어줘서 고맙다"고 했고, 언니네이발관 …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12회 작성일 21-04-27 15:44

본문

배우 윤여정이 한국 배우 최초로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여우조연상을 수상한 가운데 그의 전 남편인 가수 조영남이 ”외도한 남자에 대한 최고의 복수”라는 등의 축하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이를 두고 밴드 언니네이발관 이석원은 어이가 없다는 반응을 보이며 비판했다.

이석원은 26일 블로그에 ”드디어 우려했던 일이 터졌다”며 ”윤여정이 한국 배우 사상 최초로 아카데미 여우조연상을 탔는데 기자들이 34년전 이혼한 전 남편에게 소감을 물었다. 묻는 기자들도 이해가 안 가지만 그렇다고 거기에 냉큼 말을 얹는 사람은 도대체 무슨 생각인지 모르겠다”라고 적었다.


같은날(한국시각) 윤여정은 오스카 여우조연상을 거머쥐었고, 조영남은 중앙일보에 ”엄청 축하한다. 마치 내가 상탄 것처럼 전화가 쏟아진다”면서 “정말 기쁘다는 것 외에 말할 수 있는 입장도 아니고, 더 이상 얘기하면 추하게 될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윤여정식 토크”라고 전제를 단 그는 “그 여자(윤여정)가 나한테 바람피운 남자에 대한 통쾌한 복수를 한 것 같다”면서 “그 친구가 지금 잘 나가고 있는데 내가 군더더기 이야기 할 필요 없다. (윤여정이) 다른 남자 안 사귄 것에 대해 한없이 고맙다”고 다소 황당한 발언을 내놨다.


이에 이석원은 ”사람이 나이를 먹으면 낄 때 끼고 빠질 땐 빠지는 최소한의 눈치라도 있어야 하는데, 그나마 했다는 말도 기가 막힌게 ‘윤여정의 아카데미상 수상이 자기처럼 바람 피운 사람에게 최고의 한방’이라니 이 사람의 이 태평양보다 더 큰 자아를 어쩌면 좋을까”라고 꼬집었다.

또 ”이 사람 머릿속에는 오로지 자기 자신 밖엔 없어서 온 세상 만사를 자기와 연결 짓지 않으면 생각이란 걸 아예 하지 못하는 사람 같다. 너무 당연하게도 윤여정의 오스카 수상은 수십 년 전 무책임하고도 부도덕하게 가정을 버린 남자에 대한 한방의 의미는 없다”고 맹비판했다. 이어, ”복수란 상대가 내 안에서 여전히 의미라는 게 손톱 만큼이나마 있을 때의 얘기다. 그런데 지금 윤여정에게 조영남이란 한여름에 무심코 손으로 눌러 죽이는 못생기고 해로운 벌레 한 마리보다 못한 존재일 것인데, 무슨 ‘한 방’ 어쩌고 쿨한 척인, 왜 이 나이 먹은 남자의 한심한 자아를 이 좋은 날 대중들이 견뎌야 하는지 나는 잘 모르겠다”라고 덧붙였ㄷ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접속자집계

오늘
324
어제
337
최대
650
전체
79,190





그누보드5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