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5년까지 전기차 32조원 투입 약속 > free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gallery3

gallery3더보기

free

free

2025년까지 전기차 32조원 투입 약속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21-02-05 18:32 조회503회 댓글0건

본문

앞서 GM도 전기차 업체로 변화 선언

미국 자동차업계가 조 바이든 행정부의 친(親)환경 행보에 재빠르게 태세를 전환했다. 제너럴모터스(GM)에 이어 포드도 대대적인 전기차 사업 투자를 선언했고, 크라이슬러는 연비 규제를 낮추기 위한 법정다툼에서 손을 떼기로 했다. 새 정부에 ‘미운털’이 박히지 않으려는 목적도 있지만, 환경 친화 정책에 따라 늘어날 전기차 수요를 경쟁업체에 빼앗기지 않겠다는 속내도 읽힌다.

4일(현지시간) 미 CNBC방송 등에 따르면 미 자동차업계 2위인 포드는 이날 2025년까지 전기차와 자율주행차에 각각 220억달러, 70억달러를 투자한다고 발표했다. 총 290억달러(약 32조6,000억원) 상당의 투자 규모는 2022년까지 전기차 부문에 115억달러를 투자하려던 기존 계획의 2배에 달한다. 짐 팔리 포드 최고경영자(CEO)는 “누구에게도 전기차 영역을 내주지 않겠다”면서 공격적 투자를 장담했다.

포드의 최대 라이벌인 GM은 28일 한 발 앞서 2035년까지 화석연료 자동차 판매를 중단하겠다는 계획을 내놨다. 업체는 당장 향후 2년 간 전기ㆍ자율주행차에 270억달러(약 30조3,000억원)를 쏟아부을 방침이다.

크라이슬러의 모회사 스텔런티스도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 당시 연비 규제를 완화하면서 연방정부보다 강한 규제를 유지한 캘리포니아 주(州)정부를 상대로 제기했던 소송을 철회하겠다는 입장을 2일 밝혔다. 스텔런티스와 도요타 등 트럼프 전 행정부의 배출가스 규제 완화를 옹호하던 업체들은 일제히 성명을 내고 “바이든 행정부의 목표와 함께 하겠다”며 사실상 백기 투항했다.

자동차 업계의 발 빠른 정책 변경에는 전기차 활성화를 역점 과제로 내세운 바이든 대통령의 구상이 반영돼 있다는 분석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하자마자 연방정부가 배출가스 제로(0)인 차량만 구매하도록 권고하는 내용의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정부 차량이 많지는 않으나 신임 대통령의 의지가 어느 정도인지를 보여주는 상징적 조치였다. 정부 차량이 전기차로 채워지면 충전소 구축 등 전기차 여건 개선이 빨라지고 다시 민간 수요를 늘리는 선순환 모델 마련도 가능하다.

자동차 회사들 입장에서도 수요 급증이 예고된 시장은 놓칠 수 없는 ‘블루오션’이다. 미 인디애나대 소속 에너지정책 전문가인 사냐 칼리는 와이어드 인터뷰에서 “정부가 전기차 산업을 지원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는 사실을 입증하는 매우 중요한 행정 행위”라고 평했다.

[이 게시물은 최고관리자님에 의해 2021-06-13 02:54:32 free에서 복사 됨]

[이 게시물은 최고관리자님에 의해 2021-06-21 15:52:07 자유게시판에서 이동 됨]

[이 게시물은 최고관리자님에 의해 2021-06-21 15:56:51 자유게시핀1에서 복사 됨]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회원가입

접속자집계

오늘
346
어제
553
최대
609
전체
43,456






소스: ko.exchange-rates.org
소스: ko.exchange-rates.org

gallery3

gallery3더보기

사이트 정보

회사명 : 회사명 / 대표 : HapiPark, inh. Gyung Suk ParkShin
주소 : Am Stadtpfad 59, 65760 Eschborn
사업자 등록번호 : 123-45-67890
전화 : 06196-764227 셀 : 0162-602-4422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OO구 - 123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정보책임자명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