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윤석열 향해 “ 배은망덕 행위…심판 피할 길 없어” > 정치포럼

본문 바로가기

유럽리포트




//















사이트 내 전체검색

미국 우크라이나 침공 "가스관 폭발, 바이든 지시" 폭로…

브레이킹뉴스

브레이킹뉴스더보기

중·러 발칵, 美언론은 침묵

정치포럼

추미애, 윤석열 향해 “ 배은망덕 행위…심판 피할 길 없어”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1건 조회 2,070회 작성일 21-07-11 01:08

본문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10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헌법·법률상 의무를 저버리고 정치 무대로 뛰어들면서 대통령의 신임마저 저버린 배은망덕한 행위를 했다”고 강하게 비난했다.

추 전 장관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대통령은 검찰총장이 문재인 정부가 임명한 사람이라고 끝까지 면을 세워주는 말씀을 연초에 한번 더 강조했다. 그럼에도 이 같은 행위를 한 윤 전 총장은 역사의 심판을 피할 길이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추 전 장관은 윤 전 총장이 경향신문과 인터뷰에서 “검수완박(검찰수사권 완전박탈)과 중대범죄수사청 설립을 김경수 경남지사 등이 작정하고 추진하려는 것을 보고 검찰을 떠나는 게 낫겠다고 판단했다”고 말하고, “월성원전 수사 관련해 청와대의 굉장한 압박이 있어 검찰을 떠날 수 밖에 없다”고 말한데 대한 반응이다.

추미애, 윤석열 향해 “ 배은망덕 행위…심판 피할 길 없어”
추 전 장관은 “장관과 함께 물러나면 징계가 없는 것으로 하겠다는 것은 법률적으로 맞지 않는 황당한 주장”이라고 반박했다.

또 “윤 전 총장이 김경수 지사를 끌어다 붙여 대통령을 끌어들이려 했다”며 “정권에 탄압받는 ‘피해자 코스프레’는 덩치에 맞지 않는다. ‘권력에 맞짱뜨니 정권이 검찰 수사권을 빼앗으려 한다’고 혹세무민한다”고 했다.

이어 “검찰총장의 법률관이 참으로 유치하다. 반민주적, 반인권적, 반헌법적이다. 탄압 피해자가 아니라 검찰개혁 부적응자”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추 전 장관은 “윤석열의 횡설수설, 오락가락 출마의 변이 좁쌀스럽다”며 “추미애의 정공법으로 법치를 세우겠다. 공직의 사명을 짓밟은 윤석열의 적은 윤석열”이라고 했다.

댓글목록

profile_image

부기우기님의 댓글

부기우기 작성일

고시 9수 출신의 윤석열에게 재생의 길을 열어준 문재인을 배반하고 감히 대통령후보로 나서다니 괘씸하기 이를 데 없다.

회원로그인

회원가입
소스: ko.exchange-rates.org
소스: ko.exchange-rates.org

Swiss

Swiss더보기

프랑스

프랑스더보기

사이트 정보

회사명 : HapiPark / 대표 : Gyung Suk ParkShin 주소 : Am Stadtpfad 59, 65760 Eschborn, Germany 사업자 등록번호 : 06436003 전화 : 0049 (0)6196 764227 @: hkpark@t-online.de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OO구 - 123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정보책임자명

접속자집계

오늘
539
어제
1,005
최대
1,200
전체
320,655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