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5·18’ 맞아 “오월 광주가 미얀마의 희망 되길” > 핫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핫뉴스

핫뉴스

문 대통령, ‘5·18’ 맞아 “오월 광주가 미얀마의 희망 되길”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21-05-18 19:41 조회117회 댓글0건

본문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5월 광주 5·18 민주묘지를 참배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5·18 민주화운동 41주년인 18일 “우리는 오늘 미얀마에서 어제의 광주를 본다. 오월 광주와 힌츠페터의 기자정신이 미얀마의 희망이 되길 간절히 기원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린 글에서 “오월 민주 영령들을 마음 깊이 기리며, 모진 시간을 이겨온 부상자와 유가족께 존경과 위로를 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시민군, 주먹밥, 부상자를 실어나르던 택시, 줄지어 선 헌혈. 함께 이웃을 지키고 살리고자 했던 마음이 민주주의”라며 “오늘 그 마음이 촛불을 지나 우리의 자랑스러운 민주주의가 되고, 코로나를 극복하는 힘이 되었다는 것을 감사하게 되새긴다”고 했다.

이어 “민주와 인권, 평화의 오월은 어제의 광주에 머물지 않고 내일로 세계로 한 걸음 한 걸음, 힘차게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희망의 오월은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으로 열린다. 지난해 ‘5·18민주화운동진상규명조사위원회’가 인권유린과 폭력, 학살과 암매장 사건 등을 본격적으로 조사하기 시작했다”며 “올해 3월에는 계엄군이 유족을 만나 직접 용서를 구하는 화해와 치유의 시간이 있었다”고 짚었다.

그러면서 “우리는 오월 광주와 함께한다. 옛 전남도청 건물을 1980년 당시의 모습으로 복원하기 위한 기본계획을 마쳤고, 박용준 열사는 등사원지에 철필로 원고를 옮겨 적어 광주 시민들의 소식지 <투사회보>를 만들었다. 계엄군의 총이 앗아간 그의 삶이 ‘박용준체’를 통해 우리 품으로 돌아온다”며 “민주주의를 새롭게 열어갈 미래 세대들을 위한 오월의 선물들”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5·18 민주화운동 당시 참상을 알렸던 독일 영상기자 위르겐 힌츠페터를 언급하며 “오월 광주의 참상을 전 세계에 알리고 마지막까지 현장을 지키며 기록했던 그의 뜻을 기려 오는 10월부터 ‘힌츠페터 국제보도상’을 시상한다”며 “광주가 성취한 민주주의의 가치를 세계 시민들과 나누는 선물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회원가입




접속자집계

오늘
335
어제
415
최대
415
전체
3,341


소스: ko.exchange-rates.org
소스: ko.exchange-rates.org



사이트 정보

회사명 : 회사명 / 대표 : HapiPark, inh. Gyung Suk ParkShin
주소 : Am Stadtpfad 59, 65760 Eschborn
사업자 등록번호 : 123-45-67890
전화 : 06196-764227 셀 : 0162-602-4422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OO구 - 123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정보책임자명

접속자집계

오늘
335
어제
415
최대
415
전체
3,341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