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 뒤엔 화마…캐나다 서부, 177개 동시다발 산불 > 미국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죽구 및 골프

죽구 및 골프더보기

미국

폭염 뒤엔 화마…캐나다 서부, 177개 동시다발 산불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41회 작성일 21-07-04 18:40

본문

(위)위캐나다 서부 브리티시컬럼비아주 밴쿠버에서 동북쪽으로 153㎞ 떨어진 리턴 마을이 1일(현지시간) 산불로 전소된 모습을 헬기에서 찍은 사진. 캐나다 서부가 최고기온 50도에 육박하는 폭염 때문에 시련을 겪는 가운데 이날 산불까지 발생해 리턴 마을이 통째로 불타면서 난민이 발생했다. 리턴|AP연합뉴스


(아래)기록적 폭염이 덮친 캐나다 서부 브리티시컬럼비아주에서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대형 산불이 발생해 연기가 하늘을 뒤덮고 있다. 브리티시컬럼비아에서는 기온이 섭씨 49.6도까지 치솟는 기록적 폭염이 이어지는 데다 산불까지 기승을 부리자 일부 지역 주민들에게 대피령이 내려졌다.  캠루프스|브리티시컬럼비아주 소방본부 제공·AFP연합뉴스)

49.5도의 살인적인 폭염이 지나간 캐나다 서부에 이번엔 화마가 덮쳤다. 170개 넘는 산불이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해 일부 마을이 전소하고, 수백 가구가 집을 잃고 대피했다. 지구온난화로 고온 건조해진 날씨가 산불을 키웠다.

캐나다 CBC방송은 3일(현지시간) 서부 브리티시컬럼비아주에서 177건의 산불이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소방당국은 특히 큰불이 난 캠루프스 지역에 소방관 131명과 헬리콥터 18대를 동원해 밤샘 진화 작업에 들어갔다. 인근 지역 500여 가구에는 긴급 대피 명령을 내렸다.

지난 1일부터 캠루프스 지역에서 시작한 불길은 걷잡을 수 없이 커졌다. 서울 여의도 면적보다 넓은 450헥타르가 소실됐다. 빌 블레어 공공안전장관은 “산불이 재앙적이고 전례 없는 영향을 미치고 있다”면서 “길고 도전적인 여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브리티시컬럼비아주 리턴 지역은 이날 화재로 마을이 거의 전소됐다. 잔 폴더만 리턴 시장은 “15분 만에 마을 전체가 화염에 휩싸였다”고 BBC에 말했다. 브래드 비스 리턴 시의원은 “마을의 90%가 사라졌다”고 말했다. 주민 1000여명은 소지품도 제대로 못 챙기고 대피했다. 리턴시는 지난달 29일 기온이 49.5도로 기상관측이 시작된 1800년대 후반 이래 최고치를 기록했던 곳이다.

인명 피해도 발생했다. 리턴시에 사는 제프 채프먼은 “불이 난 집을 피해 부모님이 대피한 참호 위로 송전선이 떨어졌다”면서 “불길 때문에 참호 근처로 다가갈 수 없었고, 부모님이 돌아가시는 모습을 속수무책으로 지켜볼 수밖에 없었다”고 CBC에 말했다. 지역 주민 보니 닉슨은 “여동생을 잃었다. 동생이 살던 아랫집이 불에 타 사라졌다”고 말했다. 시는 경찰 100명을 투입해 실종자들을 찾고 있다.

소방당국은 화재의 원인으로 인위적인 요인과 함께 동시다발적인 번개를 지목했다고 CTV가 전했다. 처음 불이 나기 시작한 지난 1일 캠루프스 주변에 번개가 1만2000번 쳤고, 그 여파로 80개의 산불이 동시에 발생했다는 것이다. 고온 건조한 날씨도 산불을 키웠다. 브리티시컬럼비아주 소방정보 책임자인 진 스트롱은 “폭염은 사라졌어도, 여전히 덥고 산불이 나기 쉬운 건조한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고 CBC에 말했다.




미국 12개주에서도 지난 1일부터 44개의 대형 화재가 발생해 28만 헥타르가 소실됐다. 미국 서부의 93% 이상이 현재 가뭄에 시달리고 있다. 워싱턴포스트(WP)는 지난해 화재가 많이 발생해 소방관 상당수가 1000시간 이상 초과근무를 했다고 전했다.

폭염 사망자도 늘고 있다. 브리티시컬럼비아주에서는 폭염이 시작된 지난달 25일부터 일주일간 719명이 돌연사했다. 통상적인 사망자의 3배에 달하는 인원이 숨졌다. 주 수석검시관인 리사 러포인트는 “주로 냉방시설이 제대로 갖춰지지 않은 주택에 혼자 사는 노인들이 많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지난주 기온이 42도 넘게 오른 미국 서부의 병원 응급실도 열사병 관련 환자들로 붐볐다. 오리건주의 한 응급실 의사는 “코로나19 유행 최악의 단계에서도 이렇게 바빴던 적이 거의 없다”고 WP에 말했다. 워싱턴주 시애틀 병원의 응급의학과 의사인 데이비드 마켈은 “지난달 28일 새벽에 열질환 환자 12명을 치료했는데, 일부는 너무 상태가 심각해서 신장과 간 기능이 저하돼 있었다. 이런 일은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지구 온난화로 폭염 피해는 점점 늘고 있다. 세계 35개 연구기관이 지난해 12월 의학저널 랜싯에 발표한 연구를 보면, 2014~2018년 폭염으로 숨진 65세 이상 노인 수는 2000~2004년보다 1.5배 증가했다. 2018년 한해에만 중국과 인도에서 불볕더위로 30만명이 사망했다. 영국 이코노미스트는 “폭염은 침묵의 살인자”라고 했다.



더위는 허리케인도 부른다. 플로리다를 비롯한 미국 남부 주들은 허리케인 ‘엘사’ 상륙 소식에 긴장하고 있다. 기온이 1도 올라갈 때마다 공기 중에 머금을 수 있는 수증기의 양이 7%씩 늘어나 허리케인 발생 가능성이 커진다. WP는 지구온난화로 10년마다 열대성 폭풍이 3등급 허리케인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8%씩 증가해왔다고 지적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회원가입

접속자집계

오늘
460
어제
445
최대
490
전체
18,528






소스: ko.exchange-rates.org
소스: ko.exchange-rates.org

사이트 정보

회사명 : 회사명 / 대표 : HapiPark, inh. Gyung Suk ParkShin
주소 : Am Stadtpfad 59, 65760 Eschborn
사업자 등록번호 : 123-45-67890
전화 : 06196-764227 셀 : 0162-602-4422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OO구 - 123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정보책임자명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