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명숙 사건 감찰, 수사 대상인 ‘兩은정’이 맡는다 > 정치포럼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치포럼

한명숙 사건 감찰, 수사 대상인 ‘兩은정’이 맡는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32회 작성일 21-03-29 06:58

본문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지시한 ‘한명숙 전 총리 정치 자금 수수 사건’의 수사·공판 과정 등에 대한 법무부와 대검의 합동감찰에 박은정 법무부 감찰담당관과 임은정 대검 감찰정책연구관이 감찰 실무를 맡는 것으로 28일 확인됐다. 두 검사는 노골적으로 친(親)정권 성향을 드러낸 인물인 데다, 과거 감찰 과정에서 탈·불법 혐의가 제기돼 검찰의 수사 대상에 오른 인물이다. 이름이 같아서 검찰 내 ‘양(兩)은정'으로 불린다. 검찰 내부에서는 “대검 고위 간부회의에서 ‘한명숙 사건’ 위증 교사 의혹을 무혐의라고 결론을 내렸음에도 박 장관은 ‘절차적 정의’가 지켜지지 않았다는 트집을 잡아 다시 합동감찰을 지시했는데, 수사 대상인 두 사람에게 감찰 실무를 맡기는 것이야말로 ‘절차적 정의’를 깡그리 무시하는 것”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법무부와 대검은 29일 정부과천청사에서 합동감찰 역할 분담, 향후 계획 등을 논의하는 첫 연석회의를 개최한다. 이 회의에 박은정 감찰담당관과 임은정 감찰정책연구관이 참석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법무부에서는 박 담당관과 감찰담당관실 검사 2명이, 대검에서는 허정수 감찰 3과장과 임 감찰정책연구관이 들어갈 예정이다. 한 전 총리 사건 수사팀의 모해 위증 의혹 사건 주임 검사였던 허 과장은 지난 5일 증거 불충분을 이유로 이 사건을 불기소 처분했다. 결국 법무부에서는 감찰 실무 책임자인 박 담당관이, 대검에서는 임 연구관이 이번 합동감찰의 ‘주포’가 되는 셈이다.

박 담당관은 작년 말 ‘윤석열 징계’ 국면에서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의 지시로 윤 전 총장에 대한 감찰과 수사 의뢰 등을 주도하며 각종 불법·탈법 논란을 일으켰다. 작년 11월 상관인 류혁 감찰관에게 보고도 하지 않고 윤 전 총장 대면 감찰을 시도한 것은 물론이고, 윤 전 총장을 대검에 수사 의뢰하면서도 류 감찰관 결재를 받지 않았다. 이후 부하 검사가 ‘윤 총장의 직권남용 혐의 성립이 어렵다’는 감찰 보고서를 작성하자 그 부분을 삭제하라고 지시하는 등 감찰 과정에서 수차례 불법적 조치와 지시를 한 혐의(직권남용)로 고발돼 수원지검 안양지청 형사1부(부장 김재하)의 수사를 받고 있다. 또 감찰 사실을 숨기고 ‘채널A 사건’ 수사팀으로부터 윤 전 총장과 한동훈 검사장(법무연수원 연구위원) 사이의 통화 내역을 입수한 혐의(통신비밀보호법 위반 등)로도 고발돼 수사를 받는 중이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접속자집계

오늘
285
어제
334
최대
650
전체
71,407





그누보드5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